반응형

배 두둑히 들어가는 푸짐한 맛집 '배부장 찌개가' 먹어본 후기

반응형

배 두둑히 들어가는 푸짐한 맛집

'배부장 찌개가' 먹어본 후기


우리에게

가장 큰 기쁨은

자는 거, 먹는 거, 입는 거

등의 욕구를 만족 시키는 것으로

부터 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대한민국 대표밥집?

너무 과대광고 아닌가?


잠깐 이런 생각을

해 보았는데 먹기전 판단은

금물이라는 생각으로 일단은 패스....

 

 

이곳은 어떤 곳인가요?


배부장찌개가는

배 두둑히 들어가는

배부장찌개 즉 '푸짐하고

넉넉하게'라는 문구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는 경기도 용인 역북동에

위치 한 음식점 중 한 곳 이랍니다.


여담


굴비를 걸어놓고

밥 한숟가락에 굴비 한번

보는 고리타분한 생각들은 멀리하고

입안에 한가득 집어 넣었을 때 침샘을

자극할 줄 알아야 먹을 만한 반찬 아니겠어요!


무엇을 팔고 있나요?


역북동에가

수많은 음식점이 생겼지만

이곳을 지나가다가 와이프와 제눈에

들어온 단어는 "남도꼬막" 꼬막무침이였어요.


전에 연안식당에

대해서 포스팅을 한적이 있는데요.


정말 꼬막을

좋아하는 부부인 것 같네요.


수 많은 메뉴중에

꼬막을 보고 들어가는 부부는

우리 밖에 없을 지도 모르겠어요.


우선 주문한 메뉴는

꼬막무침을 먹으려 했는데

주문 받으시는 분의 말로는 꼬막무침

으로만 두분이 드시기엔 조금 부족할 것 같네요.


그래서 닭볶음탕도 하나 추가했어요.



양푼에 각종

양념이 들어간 닭볶음탕인데요.

 

 

닭이 안보이죠?

농담이고요. 국물이 걸죽해질 무렵

도톰한 닭다리와 윙봉과 닭날개 및 가슴살

들이 하나 둘씩 정체를 드러 낼 거에요.



드디어 꼬막무침

 

 

생각했던대로

꼬막 무침은 맵거나 짜지

않아 맛있게 먹을 수 있었는데요.



깻잎을 같이

주시기 때문에 꼬막과

부추와 양파 썰어놓은 것과

알을 넣어 한쌈 먹어 보시면 정말

꼬막 매력에 빠지실 거에요.


물론

완전 개인 입맛에 따라

다를 수 있으니 참고 하세요.



공기밥과 함께

반찬들이 등장을 합니다.


김치와 오뎅볶음

콩나물 무침이 나오더군요.



이와는 다르게

반찬통이 각 테이블에 올려져 있었는데요.


이것은 바로 생김이였어요.


생김은 같이 주시는

장과 밥 한숟가락 싸먹어도 좋고요.


닭볶음탕에

밥을 비벼서 싸 먹어도 좋아요.


좀 부족하다 싶으시면

각종 사리들이 준비 되어 있어서

좋아하시는 사리를 추가해 드시면 좋아요.



다 맛있어도

다시 간다면 또

꼬막무침을 먹으리라.


닭볶음 탕의

매콤함이 밥을 먹은 후에도

입안이 약간 얼얼하면서 남았는데요.

 

 

우리 부부가

좋아하는 꼬막무침이

더 맛있다는 결론을 내려 봅니다.


다른 메뉴는

안 먹어봐서 잘 몰라요.




글이

도움 되었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해요.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