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자체 개발한 센서 장착한 ‘만도’ 자율주행자동차 도로 달린다

반응형

안녕하세요 모빌리티 입니다.

자율주행에 관한 모든 기술은

국내에서는 불가능한 기술인줄

알았는데.... 국내에서 자체 개발한

레이더(전방 및 측방) 와 카메라 (전방)

를 양산하여 차량에 테스트가

이뤄지도록 국토부에서 승인을 했다고

합니다.

 

 

이는 국내 최초이며

국내기술로 가능성 여부를 검증하기위한

중요한 실험들이 될 것입니다.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시험운행 중인 18대의

다른 자율주행자동차의 감지기(센서)는

대부분 외산 제품이라고 합니다. 

 

만도는 실제 도로 주행을 통해

감지기(센서) 기능을 검증하고 환경 인식

정확도 등을 향상시킬 계획으로,

감지기(센서)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자동차에

최적화된 제동·조향·현가장치 등에

대한 기술도 함께 개발하여

자율주행자동차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특히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6년 11월부터

전국 모든 도로에서 자율주행자동차의

시험운행을 허용한 만큼 고속도로뿐만

아니라 도심 등 다양한 환경에서 개발한

부품의 성능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한편 국토교통부는 통제된 상황에서

안전하게 반복실험이 가능한 자율주행자동차

실험도시 ‘케이-시티(K-City)’를 구축 중이며,

이곳에 자율주행 레벨 3* 수준 테스트에

필요한 고속주행로를 오는 10월 우선 개방할

계획이라고합니다.

* 레벨 3은 고속도로 등 정해진 구역 내에서

자율주행이 가능(유사 시 운전자 개입 필요)한

단계이다.(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 
 

경기도 화성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내에 구축 중인

‘케이-시티(K-City)’는 32만㎡(약 11만 평)

규모로, 실제 고속도로, 교차로 등을

재현한 5종류 환경*과 세계 최고 수준의

실험시설을 갖출 예정입니다

* 고속도로(IC 등), 도심(신호교차로 등),

교외(가로수길 등), 커뮤니티(정류장 등),

주차시설 
 

국토교통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자율주행자동차의 센서는 안전과

 직결된 핵심 요소이므로 실제 상황에서의

철저한 성능 검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하였고,

 “‘케이-시티(K-City)’ 등 테스트를 위한 인프라를

완벽하게 준비하여 우리 기술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 말했습니다.

 

 

 나눔은 

최고의 기쁨입니다.

이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빈 하트를 채워주세요.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