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과밀도시 ‘서울을 논하다’

반응형

과밀도시 서울을 논하다

다가구 주택이 낳은 용적률 게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명진)는

 제15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의 귀국전 

<용적률 게임 : 창의성을 촉발하는 제약>

(이하 <용적률 게임>)전을 오는 

3월 3일부터 5월 7일까지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용적률 게임>은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미술계 행사 중 하나인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에서 

지난 해 한국관이 선보인 전시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커미셔너를

 맡고, 김성홍 예술감독(서울시립대 교수),

 신은기(인천대 교수), 안기현(한양대 교수),

 김승범(브이더블유랩 대표), 정이삭(동양대 교수),

 정다은(코어건축 실장) 공동큐레이터가

 기획한 본 전시는 2016년 베니스비엔날레

 건축전의 전체 주제인 ‘전선에서 알리다

(Reporting from the Front)’에 대응하여, 

지난 50년 동안 한국사회에 자리 잡고 

있는 공간을 향한 집단적 욕망을

 ‘용적률 게임, The FAR(Floor Area Ratio) 

Game’으로 해부했다. 




미국 뉴욕타임즈는 한국관을

 “놓쳐서는 안 될 6개 전시 (Six Not-to-Miss Shows)”, 

영국 가디언지는 “도시의 보이지 않는

 힘을 보여준 우아한 전시 

(an elegant demonstration of some

 of the invisible forces shaping our cities)"

라고 평가하는 등 본 전시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매체와 건축계의 

주목을 받았다. 전시기간 163일 동안 

베니스 현지 한국관에는 약 25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이번 귀국전은 베니스전을 재현하기 

위해 제1전시실에 전시물을 그대로

 옮겨오되 공간적 특성과 관객의 

움직임을 고려하여 재배치했고, 

36명 참여건축가들의 작품세계를 

보여주는 영상섹션을 제2전시장에 

새롭게 구축하여 전시를 확장시켰다. 


총 5개 영역으로 구분한 제1전시실은 

용적률 게임에서 디자인 전략과 전술, 

용적률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선, 

그리고 사회문화적 의미와 

가치를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도입부인 ⟪게임의 규칙⟫에서는 용적률

 게임의 정의, 선수, 규칙이 무엇인지를

 설명하고 있다. 용적률 게임은 건축주(소비자),

 건축가/건축사(공급자), 법과 제도로 

통제하는 정부(통제자)가 참여하여 게임을 벌인다. 

   두 번째 ⟪게임의 양상⟫은 건축가들이 

어떠한 맥락에서 디자인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지를 다가구, 다세대, 상가주택 등 

보편적인 유형과 36개 건축물의 모형, 

다이어그램, 수치, 사진, 항공사진 등을 

통해 살펴본다. 전시장을 구성하는 세 

번째 영역인 ⟪게임의 배경⟫이 한국의

도시에서 용적률 게임이 일어나고 있는

 이유를 설명하는 한편 ⟪게임을 보는 관점⟫에서는

 용적률 게임이 벌어지는 우리 도시와

 거리의 풍경을 시각예술가의 눈으로

 포착했다. 마지막 영역인 ⟪게임의 의미⟫는

 용적률 게임의 사회, 경제, 문화적 가치를 요약한다. 

 

 

작년 베니스 전시에 이어 이번 귀국전을

 총괄한 김성홍 예술 감독은 “<용적률 게임>은 

한국 사회의 한 단면을 보여줌과 동시에

 ‘한국형 소블록 도시재생’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기하고 그 실마리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귀국전은 전시와 연계하여

 용적률에 얽힌 이야기를 대중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전시기간 동안에는

 2회의 라운드테이블 토크와 정림건축문화재단과

 공동 기획한 4회의 공개 포럼 ⟪숨은 공간, 새로운 거주⟫가

 매주 토요일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는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무이다.

 

ㅇ 전시세부내용 


   ➀ 게임의 규칙 


     용적률 게임은 ‘땅-법-건물’ 세 가지

 변수에 의해 만들어지며, 한 뼘의 공간

이라도 더 요구하는 토지주, 건축주(소비자), 

이에 부응해 건물을 짓는 개발업자, 

건설사, 건축가/건축사(공급자), 그리고

 이를 법과 제도로 통제하는 정부(통제자)가

 선수로 참여하여 게임을 벌인다.


  용적률을 향한 욕망을 제어하는 

한국의 법과 제도는 한편으로는 지나치게 

경직되어 민간이 합리적인 안을 제시하거나

 공공이 유연하게 재량권을 발휘할 수 

없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비집고 들어갈 

허점과 틈새가 많다는 양면성을 띠고 있다. 

건축가들은 이런 상황과 조건에서 

곡예사처럼 외줄을 타면서 균형을 잡을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대립하는 

이러한 힘들을 최적화하여 건축물을 만들어 

가는 것이 ‘용적률 게임’이다.


   ➁ 게임의 양상 

 36개 건축물의 모형, 다이어그램, 수치,

 사진, 항공지도를 통해 건축가들이 어떤

 맥락에서 어떤 디자인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전시장에 

총 72개의 모형이 놓이는데 36개 건축물을 

건축물대장에 공식적으로 기재된 공간과 

건축가들이 찾아낸 잉여공간 두 가지로 표현했다. 


   옆에는 우리도시의 이면도로에 지어진

 보편적인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배치하여,

 건축가들의 작업과의 차이를 관람객이 

직접 느끼고 판단할 수 있도록 했다. 


   ➂ 게임의 배경 

 서울과 세계 거대도시의 인구수, 

밀도, 집중도를 비교하고, 압축성장 

과정에서의 지가상승, 공사비에서 땅값이

 차지하는 비율, 법과 제도의 변화에 

대응한 건축물의 대형화와 양극화, 

서울의 필지, 블록, 지역지구제의 특징을

 단계적으로 보여준다. 이를 위해 서울

 전체 63만동의 건물 중 약 60만동의 

건물과 130만개의 필지를 분석했다. 


   ➃ 게임을 보는 관점 

흔하고 반복적이면서 지루한 익명의 

건물들을 채집하듯 먹으로 그린 강성은의 

‘남의 집’, 다가구/다세대 주택에서 

오히려 서울스러움을 발굴하는 

백승우의 ‘4327 시리즈’, 좌우로 천천히

 움직이는 영상과 기억의 모노로그가 

중첩되어 나타나며 현실과 환상을 함께

 보여주는 정연두의 영상 ‘기억은 집과

 함께 자란다’, 원경에서 혹은 하늘에서

 신경섭이 포착한 혼성적이고 무질서해

 보이기까지 한 36개의 건물의 배경이 전시된다. 


   부동산 중개사, 집수리 전문가, 흔히

 ‘집장사’로 불리는 소규모 개발업자, 

건축시공자, 건축사(가)와의 영상 인터뷰에서는

 드러내기에 불편한 집짓기에 얽힌

 생생한 뒷이야기를 담았다. 


다양한 시선에서 우리도시와 건축을

 미학의 잣대만으로는 비판하기 어렵다는

 사실과 함께, 한국건축가들이 대면하고 

있는 조건과 제약, 그리고 풀어야할 숙제가

 결코 녹록치 않음을 드러낸다. 


   ➄ 게임의 의미 

 2008년 금융위기 후 ‘부동산 불패

 신화’가 깨지면서 최대 면적만을 추구하는

 것이 최고 투자수익을 담보할 수 없다는

 사실을 소수의 토지주와 건축주들이 

감지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세대의 

건축가들이 홀로서기 위해 이러한 

틈새시장에서 작지만 의미 있는 변화를

 끌어내고 있는 것은 고무적이다.


 현재 용적률의 게임의 수혜자는 

소수의 개인이다. 건물의 사적 이익을 

도시의 공적 가치로, 양의 게임을 질의 

게임으로 바꿀 수 있는가는 우리 도시의 숙제이다. 


전시에서 나타난 사례들은 전면

재개발 방식에 비해 속도는 느리지만

 새로운 방식의 도시재생의 실마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것이

 순방향으로 확산되면 소규모 개발자, 

시공자, 숙련공이 참여하는 작은 경제가

 살아나고, 이것이 가져오는 사회적 

역동성(social dynamics)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From: 기획조정부

 나눔은 

최고의 기쁨입니다.

이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빈 하트를 채워주세요.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