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콩나물 데칠 때 소금 넣지 마세요

반응형

안녕하세요

쿡앤팁인사드립니다.

 

어머니께서

 콩나물을 직접 키우시는

모습을 어렸을 적 본 적이 있어요.

 

그래서인지

어렸을 땐 콩나물 관련

음식을 좋아하지 않았던 것 같아요.

 

하지만

요즘엔 마트에만 가면

너무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콩나물이 아닐까 합니다.

 

콩나물

콩나물을

나물로 묻히기 위해

대부분 데치기 전에

소금을 넣어 데치시던데요.

 

오늘은 콩나물

데치실 때 소금을 넣지

않는 것에 관련된 포스팅을 준비했어요.

 

상한 콩나물 골라내기

콩나물을

데치기 전에 꼭

해줘야 할 일이 있는데요.

 

 

바로 상한 콩나물을

골라내 주시는 게 좋답니다.

 

팁!

소금을 넣고

데치시는 경우가 많아

이렇게 소금에 X 표시하였어요.

 

그럼 소금 대신

무엇을 넣어야 하나요?

 

소금을

넣으면 왜 안 되나요?

 

등등의

궁금한 점이 있을 거예요.

 

 

 

소금은

녹색채소 데칠 경우

녹색을 더 선명하게 해 줘요

 

게다가

콩나물을 부드럽게 만들어

흰색 채소에는 별 도움이 없나 봐요.

 

그럼 소금 대신

넣어줄 수 있는 건 뭔가요!

 

바로,

흰색 채소를

더 하얗게 만들어

줄 수 있는 건 바로 이것이에요.

 

식초

네! 바로 식초인데요.

 

식초는

색감을 더 하얗게

해주기 때문에 넣기도 하지만

콩나물을 씹을 때 아삭함을 살려줘요.

 

콩나물 나물의 특성상

식감이 살아있는 편이 훨씬 좋아요.

 

식초 1스푼

물에

식초 1스푼을 넣고

잘 골라낸 콩나물을 넣어

잘 데쳐 주시면 완료입니다.

 

물 끓이던

습관처럼 팬 뚜껑을

닫으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콩나물을 삶거나 데치시는 경우엔

꼭 오픈한 상태로 요리해 주세요.

 

물 세척

콩나물을

데치고 난 후 바로

찬물로 열기를 빼내 줘야 해요.

 

안 그럼

식초로 살릴 수 있는

아삭함의 한계가 있어요.

 

 

열기가 빠지고

물기가 어느 정도 줄어들면

참기름과, 깨, 소금으로 양념해주세요.

 

데칠 때 안 넣었던

소금을 이제 사용하시면 됩니다.

콩나물 무침 완성

색상도

색상이지만

콩나물의 고유의

아삭함을 살려주기 위해서

데치실 때 소금보다는 식초를 사용하세요.

 

하얀 야채는

데치실 때 소금 아닌

'식초' 한 스푼을 넣어 주세요.

 

 

이 글로

맛있는 콩나물

무침해 드시길 바랄게요.

 

글이

도움 되었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해요.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