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미 국무, 중국에 “사드 보복 자제 촉구”

반응형

틸러슨 미 국무, 중국에

“사드 보복 자제 촉구”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라는 

정책은 이제 끝났다”며 “외교적, 안보적, 

경제적인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하고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에는 주한미군 사드 배치와 

관련한 대(對)한국 보복 조치 중단과 

북핵 해결을 위한 추가적 노력을 촉구했다.

 

 

틸러슨 장관은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내외신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고조되는 위협에 대해 우리의 우방국과

 논의해서 평화에 대한 새로운 길을

 찾고자 한다”면서 “분명히 말씀드린다.

 ‘전략적 인내’라는 정책은 이제 끝났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한미동맹은 한반도

 그리고 또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보의 핵심 축”이라며 “우리는 계속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남은 임기동안 협력할 것이고, 또 한국민들이 

선출할 차기 대통령과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 동맹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중국의 사드 관련 

보복 조치에 대해서는 “한국에 

대한 경제적인 보복조치는 부적절하고 

유감스럽다”며 “우리는 중국이 

이러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윤병세 외교장관은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 양국 정부는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동맹의 결정으로 주한미군 사드배치를

 추진해오고 있다”며 “이는 북핵·미사일

 위협에 기인한 것으로서 특정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분명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이고 

방어적 조치에 대한 부당한 압박에 

대해서는 양국 정부가 양자 차원에서, 

그리고 국제무대에서 분명하고 

당당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우리 정부는 트럼프 

신행정부가 강력한 아시아 관여정책과

 확고한 대한 방위공약을 천명한 

것을 환영한다”며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미국 신행정부하에서 한미동맹이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밝힌 것을 

평가하며, 아태지역 평화와 안정의 

핵심 축인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서

 앞으로도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From " 외교부"

 나눔은 

최고의 기쁨입니다.

이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빈 하트를 채워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