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엔 뜨끈뜨끈! 여름엔 시원시원! Mash? 이게 뭐야?

반응형

겨울엔 뜨끈 뜨끈!

여름엔 시원 시원! Mash? 이게 뭐야?


다음 주부터는

영하 이하로 온도가 떨어진다고

해서 미리 장만해 놓았어요.


집에

냉온 정수기가 있으시면

이거 모르셔도 될 것 같은데요.

 

 

냉온 정수기

전기세랑 임대료 등등

이런 저런 사유로 사용 안 하기로 했답니다.



Mash?

저도 정말 많이

생소한 제품이에요.


1L 물을

보관할 수 있어요.



내부는 스테인레스로

만들어져서 환경 호르몬

걱정 없이 사용이 가능하더군요.


뜨거운 것은

뜨겁게 보관이 가능하고

차가운 것은 차갑게 보관이 가능하답니다.



일본어로

막 적혀 있어요.

 

 


일본 제품인 건 알겠는데

제조는 중국에서 한 것인지

Made in China라고 적혀있어요.



취급설명서를

확인해 보면 특이한

점이 바로 뚜껑인데요.


우리가 사용하는

물병의 뚜껑과는 사뭇 다르게 생겼어요.



사용 전

주의 사항도 꼼꼼히 읽어야 합니다.


특히

뚜껑 관리에 대해서 꼼꼼히

읽어야 사용하는데 문제 없이 사용 가능해요.



윗면 인데요.


색상은

총 3가지 중에

선택이 가능 합니다.


손잡이에

나무 무늬로 씌워

있어서 고급스러운 느낌이 들더군요.


손잡이 위로

은색을 눌러서 물을 따라 주세요.



본체의 모습은

아랫부분은 통통하고

윗 부분은 작아지는 타입이에요.



아랫부분에

이렇게 갈색으로 있어서

바닥에 놓았을 때 쉽게 회전이 가능해요.


손잡이를

다른 사람에게

전달해 줄 때 쉽게 보내 줄 수 있어요.



내부의 모습이에요.


스테인레스로

되어있어서 안심이 되더군요.


사용 전

소독은 상식인 거 아시죠?



뚜껑이

이렇게 두꺼울 수가?

왜 이렇게 두껍게 만들어야 했을까요


세척이나

관리 부분에 집중적으로

읽어야 함을 강조한 것을 보아서는

이 뚜껑이 Mash의 핵심이 아닌가 싶어요.



뚜껑을

끼우면 딸깍 거리는

소리가 들리는데 소리가

날 때까지 꼭 눌러 주셔야 해요.


그리고 물을

담으실 때 물이

뚜껑의 하단에 닿지 않도록

꼭 내부 한계 선을 넘기지 않도록

물을 담을 때 주의를 요 한다고 적혀 있네요.



시원한

물을 넣어 마셔 보았는데

시원함이 참 오래 가더군요.

 

 

다음 주부터

온수를 넣어 놓고

필요할 때마다 물 끓이지

않고 차나 커피 마실 때 사용할게요.


정수기 없으신

분들은 한번 쯤 고민해 보세요.


관련글


2018/09/05 - [Life] - [구매후기] 요즘 너도나도 산다는 에어프라이어 실사용 후기


2018/08/08 - [Life] - [daiso구매후기] 싱크대행거 활용법


글이

도움 되었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해요.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Designed by JB FACTORY